Yeon Hee Jung Solo Exhibition: Hole
Yeon Hee Jung Solo Exhibition: Hole
정연희 개인전: 구멍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손경화 개인전: 도시의 표면과 프시케의 깊이

Kyung Hwa Shon
손경화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 Opening : Jun 17th (Fri) 6:00pm, 2016

- Curated by: Jung Ah Lee

- Venue: Alternative Space LOOP
- Organized by: Alternative Space LOOP
- Sponsored by: Arts Council Korea,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손경화 개인전: 도시의 표면과 프시케의 깊이

-오프닝: 2016년 6월 17일(금) 오후6시

-기획: 이정아

-장소: 대안공간 루프
-주최/주관: 대안공간 루프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문화재단

As ancient Hebrew nomads searched out of an endless desert with only an absolute faith in Yahweh in search of the most glorious of all lands, a land flowing with milk and honey, Canaan, modern people today, without exception, must also go on and survive in this complicated society like a labyrinth infinitely. They rove around in the labyrinth without knowing its beginning or end, inside or outside nor any escape route or even coordinates. Generally, a labyrinth is often used to refer to situations that are very difficult and unlikely to be solved or to modern cities directly displaying such characteristics. Jacques Attali explained labyrinth as ‘describing the world with something about predictable and unpredictable at the same time’, something that is ‘unstable and dangerous passing point, like a crack between the two worlds’. It must be a journey that gives joy and anticipation in one way, or a fateful wanderings or a process of life with numerous obstacles and dead-ends, going back and forth, that no one can defy even if a monster such as a Minotaur comes up as a lurking danger. For modern people who are routinely trapped in a virtual reality labyrinth, they range restlessly the sea of information like Odysseus to confirm their identity as a digital nomad. This is not a new phenomenon. Metropolis was ‘the realization of an old dream of mankind about the labyrinth’ for Walther Benjamin as well. For him it was like an ambiguous boundary of inside and outside, a dream and a reality, a labyrinth mixed with the ancient and modern worlds. The monolithic logic of the world in which the most efficient direct route and the perfect vertical and horizontal is a virtue is very often blocked by a wall of labyrinth dotted with winding, crowded, vague, opaque, unforeseeable, and disordered paths. A chaotic place like this is used as Kyung Hwa Shon’s metaphor for a modern city that is not fixed by particular principles or system nor understood by clear and transcendental logic which makes it inevitable to loiter around endlessly. Being a stranger slowly strolling the complex structure, the audience will also engage in contemplating the meaning of this—a structure of maze physically and an imaginary city space built by the artist’s reinterpretation at the same time.

As Kyung Hwa Shon studied and worked in the cities like Paris, Chicago, and London, she had lived most of her life as an alien. The artist who always had to adapt to the new city environment and culture has been working to transform and expand such urban life experiences into a psychological and internalized landscape. As a fóoter(flâneur) in this maze-like city herself, she newly explores the familiar and ordinary time and space without any purpose or intention, nor any particular route or method repeatedly. And each time, she encounters a thousand different faces of the ever-changing city. When a goal is set to leave, the fóoter becomes a perambulating pilgrim of the city on a voluntary basis.

Once you walk into alternative space LOOP, where the exhibition is taking place, you will be able to have a bird’s eye view of a thumbnail of the abstract form of the city in whole. As you gradually approach downstairs, then you will be able to actually experience the city by walking. This is when a saying by Michel de Certeau, “the relationship of walking behavior on the city system is the same as the relationship of parole to language”, becomes significant. The artist, across the two-story exhibition place, instantly transforms a fixed topographic view of the city when viewed from the top into a tactile place of actual practice. This is the moment of transition by active operations of irrational senses and bodies which cannot be achieved by just eyes only.

The way Kyung Hwa Shon treats the city is distinguished from the way bystanders simply look at the city landscape or tourists travel and enjoy the city. As she experiences a reality of the modern city extremely personally and critically reads a huge text formed by the interaction between the metropolitan and the world of things at the same time, she contemplates and asks a question. How is the modern city encountering the artist written and what secret words does it speak?

Flashy spectacle and panoramic landscapes radiated by artificial phantasmagoria is the inevitable product of the metropolis, and this produces ‘shock experiences.’ Working at this time, discontinuous, accidental, momentary and fragmented way of perception enables a ‘critical distance’ which makes something familiar seems unfamiliar by collapsing the aura. Dialectical thinking enabling ‘awakening’ in the city can also be activated from such a manner that applies a crack in the conventional system of cognition and judgment. ‘Awakening’, enabled as fragmented traces that were submerged beneath the depths of consciousness before acquire newness, is the moment of self-realization occurred by the rupture in the ordinary self which is comparable to a ‘moment of absurdity’ of Camus, ‘creating a new perspective’ and ‘a sudden moment of awakening’ of Satori in Zen Buddhism. Marveling at something that is not expressed but hidden, insignificant, accidental, and old, and sensing new things and assigning meaning from this, ‘mindfulness’, which can be called as ‘pre-logical’ or ‘pre-reasonable’, would be the ‘knowledge before knowledge’ that is generally agreed. As a fóoter(flâneur), Kyung Hwa Shon goes on a urban search to find out about the secret code of truth that she could not have thought of before through ‘awakening,’ the artistic device that would carry new thoughts.

When hanging around the streets of the city, it gets to come across various carved traces several time layers entangled like a maze. ‘Involuntary memory’ caused by madeleine from Marcel Proust’s In Search of Lost Time similarly applies to the artist as well and also suggests another possibility. ‘No matter how far away it is, as a state of something nearby’, the ‘trace’ has an everydayness as an opposed concept of the aura. It is sometimes exposed 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visible but sometimes it is hidden in the deep abyss and exposed by encountering a fóoter(flâneur) in a unforeseen and unexpected way. Whether it would be dreams, unconsciousness, memories, fantasy, imagination, habits, feelings and such related to the artist’s personal psychological or emotional secret, or a vestige of this place, now or a memory of another one at another time, the latent fragmented montage of the trace with the overlap of the current situation together forms a constellation. The newly organized this way in the ‘place of the sudden emergence of awakening consciousness’ makes it possible to produce a strange creation. Along with the artist’s newly perceived information, by finding clues that transcend time and space, when jacked into the deep traces freed from ‘entrapped memory’, an image shining like a flash is embraced dialectically and infinite network of meaning overgrows like a rhizome.

In this exhibition, Kyung Hwa Shon used a character Stillman appearing in Paul Auster’s novel, New York Trilogy as a motif in building this maze-like urban space. The artist would discover indeterminacies in everyday, concealed things, existence of invisible things, cracks and gaps between great causes, a relationship between existence and nonexistence, over the temptation of phantasmagoria, that cause wanderings by deferring important information or clear interpretation in this urban labyrinth. As Benjamin said ‘figure of the detective was already indicated in the footer’, the artist becomes a detective to trace out this enigmatic being which is not easily grasped just like Quinn from Auster’s novel. Existing but invisible, present but absent, Stillman is like a ghost. Ghost is something that roaming around the boundaries of life and death and cannot be referred to be ‘nothing’ since it exists. It is between ‘reality and non-reality’, ‘realistic and unrealistic’, and ‘existence and non-existence’ and the clear distinction between them is impossible. This reminds of Jaques Derrida’s ‘presence of absence’ and Emmanuel Levinas’s ‘existence without existents’. For the artist, the journey of tracing Stillman is like to think about this kind of properties in the city.

This is a point that is impossible to be caught by the artist’s hand or to be reduced to a single regulation, it is indefinite and opaque, and always a vague point where it meets the real. Such thing is not possible to be represented in systems of language and discourse and cannot be integrated in the symbolic world. This fracture and split that are never be able to be filled up, this slippery point is where a deficiency occurs. The essence of this ‘slippage’, the city is a typical ‘gathering place of desires’ with lack and crevice. If it is capital, pleasure or different types of desire, in the basis of the city’s change, there lies a desire reproduced constantly. But we desire exactly the same things which the Other-the system operating the city desires. City creates illusions to hide the deficiency and imperfectness which are called unsatisfactory desire. These things foster more desire that will only bear another deficiency and absence. This illusion deceptively fulfilling the desire is like a screen projecting the virtual image as an actual reality.

Kyung Hwa Shon overthrows the screen of the symbolic and tries to find the missing dimension of truth and the unknown thing of the real through the point—which shows that one’s point of view is not absolute—where the ‘gaze’ stays. There is a clue that can be found in her work of curtain installed in the exhibition space for this kind of understanding. As it seems to be the prelude to the upcoming events to be unfolded in the stage called a city, this large curtain represents various meanings of Shon’s work which bears the urban context. The curtain, unable to stay still and constant against a flow of light and subtle changes of air through non-homogeneous wrinkles, gives a deviation and strangeness to the continuous context of the space, suddenly appearing in unexpected space and producing a momentary ‘caesura’ situation. This shows the way of perception of the complex and chaotic, informal urban space symbolically. Meanwhile, the glamorous and seductive veil is reminiscent of the Parrhasios’s veil on the wall. His veil, which fooled Zeuxis, was a dark trap of illusion, and behind the veil was only an empty space with nothing. At the moment of transition of the sight from a picture that never actually existed behind the veil to a trompe-l’oeil, that is to say, being freed from the definitive way of thinking—recognizing things in a habituated and familiar symbolic system, the artist might have been focusing on the encounter itself with a new world, never recognized before. Without forgetting that Lacan’s ‘the visual pleasure’ occurred from there.

As a closing remarks…

For Kyung Hwa Shon, metropolis is not just a plain landscape or an everyday living space. It is a perception stimulating event itself, and as well a huge text in which many evidences can be collected, drawn, and analyzed from. This dynamic place, capturing diverse chinks in layers that remain concealed beyond the definite reality and letting her muse is an operating mechanism of her internalized psychological structure established by actual experiences of metropolitan reality. While presenting ‘rover’s return’ which chooses to stroam and saunter by and prefers to make a detour in a congested everyday life as an evidence, she is trying to seek a flexible meta-reality and find the mysterious object without sinking into a rigidly coded reality. When something that cannot be recognized under the abyss of the soul, emerges to the surface of the city, it might be possible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escape from the blind thoughts about the city.

Written by Jung Ah Lee
Curator, Alternative Space LOOP

고대 히브리 유목민들이 젖과 꿀이 흐르는 이상향, 가나안으로 가기 위해 오로지 야훼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만으로 시작도 끝도 없는 사막을 헤쳐 나갔듯이 오늘날 현대인들도 이 미로와 같은 복잡다단한 사회에서 생존해 나가야 함에는 예외일 수 없다. 그들은 출구도 입구도, 안도 밖도 알 수 없고 어떠한 탈출 경로나 좌표도 없는 미로 안에서 떠돌고 방황한다. 미로라면 일반적으로 복잡하고 도저히 풀릴 것 같지 않은 어려운 상황이나 그러한 특성을 단적으로 드러내 보이는 현대 도시를 일컬을 때 흔히 사용된다. 자크 아탈리Jacques Attali는 미로를 두고 ‘예측 가능함과 동시에 불가능함에 대한 어떤 것을 통해 세계를 묘사한 것’으로 ‘불안정하면서 위험스런 통과 지점이며 두 개의 세계 사이에 터져 있는 틈바구니와 같은 것’이라 하였다. 즐거움과 기대감을 주는 여행이자 놀이가 되는 한편, 수많은 장애물과 막다른 길을 만나고 왕복을 거듭하며 심지어 미노타우로스와 같은 괴물이 도사리는 위험으로 다가오더라도 그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운명적 방랑이자 삶의 과정임에는 틀림없다. 가상현실이라는 미로에 일상적으로 포획되는 현대인들에게는 오디세우스처럼 쉼 없이 정보의 바다에서 길을 헤매며 본인의 정체성을 디지털 유목민으로 확인하려는 현상이 새삼스럽지 않다. 벤야민Walter Benjamin에게도 대도시는 ‘미로에 대한 오래된 인류의 꿈이 현실화된 것’이었다. 그에게 대도시는 안과 밖의 모호한 경계, 꿈과 깨어남, 고대 세계와 현대 세계가 서로 얽혀 혼재하는 미로처럼 나타난 것이다. 경제적인 최단 거리와 수직과 수평의 매끈함이 미덕인 시대의 획일적인 직선의 논리는 구불구불하고 혼잡하며 모호하고 불투명한 이 예측불허의 무질서한 경로로 점철되어 있는 미궁의 벽에 가로 막히기 일쑤이다. 특정한 원리와 체계에 고정되지도, 투명하고 선험적인 논리로 이해될 수도 없어 끊임없이 방황할 수밖에 없는 이러한 카오스적 장소는 손경화 작가가 현대 도시라는 공간에 대한 메타포로서 상정한 곳이다. 관객 또한 물리적으로 실제 미로의 지형을 하고 있는 이 복잡한 구조 안에서 느릿한 발걸음으로 어슬렁거리는 이방인이 되어 작가가 재해석하여 상상으로 구축한 도시 공간이 소환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탐색하고 사유하는 데 동참하게 된다.

손경화는 파리, 시카고, 런던 등지에서 수학하고 작업을 하면서 지금까지 대부분의 삶을 이방인으로 살아왔다. 늘 새로운 도시 환경과 문화에 적응해야 했던 작가는 도시 공간에서의 구체적인 삶의 경험을 심리적이고 내면화된 풍경으로 확장시키는 작업을 해 왔다. 그는 길 잃음과 헤맴을 허용하는 미로 같은 도시에서 스스로 산보자flâneur가 되어 아무런 목적이나 의도도 없고 어떠한 경로나 방식도 정하지 않은 채, 친숙한 일상적인 시공간 속으로 늘 새롭게 떠나며 그럴 때마다 변화무쌍한 도시의 천의 얼굴과 마주한다. 떠나는 것을 목표로 두는 산보자는 자발적으로 헤매고 표류하는 도시의 순례자가 되는 것이다.

이번 개인전이 열리는 대안공간 루프의 전시장을 들어서면 지하에 위치한 추상적인 형태의 도시 축소판을 위에서 전체적으로 조감할 수 있다. 아래층으로 점차 다가서면 비로소 도시를 걸으며 체험할 수 있는 시선에 이를 수 있게 되는데 여기서 “도시 시스템에 대한 걷기 행위의 관계는 언어에 대한 발화 행위의 관계와 같다”는 세르토Michel de Certeau의 말이 유의미하게 다가온다. 작가는 전시장의 두 층을 사이에 두고, 높은 곳에서 도시를 조망함으로써 고정된 지형으로 읽힐 수 있는 시각적인 경관을, 촉각적 실천의 장소로 순식간에 탈바꿈시킨다. 비이성적인 감각들과 신체가 능동적으로 작동하여 눈만으로 파악할 수 없는 도시 공간의 생동감을 가능하게 하는 전이의 순간을 맞게 된다.

손경화가 도시를 대하는 방식은 도시 풍경을 단순히 바라보는 구경꾼이나 피상적으로 즐기고 여행하는 관광객의 방식과 구분된다. 그는 대도시 현실을 지극히 개인적으로 체험함과 동시에 현대 도시인과 사물 세계와의 상호 작용에 의해 형성된 거대한 텍스트를 비평적으로 바라보며 사유하고 질문을 던진다. 작가가 마주한 현대도시는 어떻게 쓰여 졌으며 어떠한 은밀한 말들을 걸어오는가?

인공적인 판타스마고리아가 내뿜는 현란한 스펙터클과 파노라마적인 풍경은 대도시의 필연적인 산물이며 충격 체험을 양산한다. 이 때 작동되는, 불연속적이고 우연적이며 찰나적이고 파편화된 지각 방식은 아우라를 붕괴시키고 익숙한 것이 생소하고 낯설게 보이는 ‘비판적 거리두기’를 가능하게 한다. 도시에서의 ‘각성’을 발현시키는 변증법적 사유 또한 기존의 인식 및 판단 체계에 균열을 가하는 이러한 태도로부터 활성화될 수 있다. 의식의 심연 아래에 가라앉아 있던 파편화된 흔적들이 현재성을 띠게 되면서 발현되는 ‘각성’은 일상적 자아에 균열이 생겨 자의식을 하는 순간, 즉 카뮈식이라면 ‘부조리의 순간’이며 선불교에서 말하는 ‘새로운 관점을 생성하는 것’이자, ‘각성의 갑작스러운 순간’인 ‘사토리satori’에 비견되는 것이리라. 드러나지 않고 숨겨진 것, 하찮아 주목받지 못하는 것, 우연한 것, 낡은 것에 경이로운 시선을 던지고 그것에서 새로운 것을 감지해내고 의미를 부여하는 ‘깨어있음’은 ‘전논리前論理’, ‘전이지前理知’라고 부를 수 있는, 일반적으로 합의된 ‘지식 이전의 지식’일 것이다. 산보자로서 손경화는 새로운 사유를 견인하는 예술적 장치가 되어 줄 ‘각성’을 통해 미처 생각지도 못한 진실의 암호를 풀어줄 코드를 추적하고자 도시 탐색에 나선다.

도시의 거리를 서성이다 보면 여러 시간 층이 미로처럼 얽혀 새겨진, 다양한 흔적들과 마주친다.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 등장하는 마들렌이 일으키는 ‘비자발적 기억’은 작가에게도 유사하게 적용되며 또 다른 가능성을 암시한다. ‘아무리 멀리 떨어져 있더라도 가까이 있는 것의 현상’인 ‘흔적’은 아우라와 대비되는 개념으로 일상성을 가지고 있다. 때로는 도시 표면에 가시적으로 드러나 있기도 하지만 때로는 심연 깊이 감춰져 있다가 산보자와 예기치 않은 때에 뜻하지 않은 방식으로 조우하면서 드러날 수도 있다. 꿈, 무의식, 기억, 추억, 공상, 상상, 습관, 감정 등 작가 개인의 심리적, 정서적 내밀함이던, 지금 여기의 잔재 혹은 다른 시대 다른 공간의 기억이던, 파편적으로 어지럽게 잠복해 있는 흔적의 몽타주는 현재의 상황과 겹쳐지면서 성좌를 이룬다. 이렇게 ‘각성된 의식이 돌연 출현하는 장’에서 새롭게 편성된 것은 낯선 생성을 가능하게 한다. 작가가 도시 공간에서 새롭게 지각한 내용과 더불어 시공간을 초월하는 단서들을 발견함으로써 ‘갇혀진 기억’에서 탈각된, 내재된 흔적과 접속하게 될 때 섬광처럼 빛나는 이미지가 변증법적으로 포섭되고 무궁무진한 의미망이 리좀처럼 뻗어나가는 것이다.

본 전시에서 손경화는 폴 오스터Paul Auster의 소설, ‹뉴욕 3부작›에 등장하는 스틸먼Stillman이라는 인물을 모티프로 미궁과 같은 도시 공간을 건축하였다. 작가에게는 환등상의 유혹 너머로, 주요한 정보나 명확한 해석이 유예됨으로써 방황하게 만드는 일상 속 불확실성, 은폐된 것, 비가시적인 것의 존재, 대의들 사이의 균열과 간극, 현존과 부재의 관계가 이 도시 미궁에서 발굴해야 하는 것들이다. ‘산보자의 모습 속에는 이미 탐정의 모습이 예시되어 있다’는 벤야민의 말처럼, 작가는 소설 속 주인공 퀸Quinn이 그랬듯, 다시 탐정이 되어 쉽게 파악되지 않는 이 수수께끼 같은 존재를 추적하고 탐색해 나간다.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고, 현존하지만 부재하는 소설 속 스틸먼은 흡사 유령과 같은 존재이다. 유령은 삶과 죽음의 경계를 떠도는 무엇이며 존재하고 있기에 무(無)라고 할 수 없는 것이다. ‘실재와 비실재, 현실적인 것과 비현실적인 것, 존재와 비존재’ 사이에 있는 것이고 그 사이의 명확한 구분이 불가능한 것이다. 데리다Jaques Derrida의 표현을 빌자면 ‘부재의 현전’이며 레비나스Emmanuel Levinas의 ‘존재자 없는 존재’를 연상시키는 존재이다. 작가에게 스틸먼을 추적하는 여정은 도시에서 이러한 속성을 사유하는 과정이다.

이는 작가에게 손에 잡히지도 않고 하나의 규정으로 환원되지도 않으며 확정적이지도 않고 불투명하여 기표에 의해 포획되지 않는, 항상 모호한 것으로서 실재계와 맞닿아 있는 지점이다. 이것은 상징계의 그물망에 포획되지 않기에 언어와 담론의 체계로 재현될 수 없는 것이다. 결코 채워지지 않는 이 균열과 간극, 이 미끄러지는 지점에서 결핍이 생긴다. ‘미끄러짐’의 요체인 도시는 결핍과 균열이 집적된 대표적인 ‘욕망의 집결지’이다. 자본이던 쾌락이던 그 어떤 욕망이던 도시의 변화의 기저에는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욕망이 자리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대타자, 즉 도시를 작동하는 시스템이 욕망하는 것을 그대로 욕망한다. 도시는 충족 불가능한 욕망의 또 다른 이름, 결핍과 불완전함을 감추기 위해 환상을 만들어내고 욕망을 부추기는 환상은 또 다른 결핍과 부재를 낳을 뿐이다. 욕망을 기만적으로 충족시켜 주는 이 환영은 가상을 실제인양 투영시키는 스크린이다.

손경화는 이러한 상징계적 스크린을 전복시키고 나의 시선이 절대적이지 않음을 보여주는 ‘응시gaze’가 거주하는 지점을 통해 실재계적인 미지의 것을 찾고 사라진 진리의 차원에 접근하고자 한다. 전시장에 설치된 커튼 형태의 작업에서 이런 이해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겠다. 도시라는 무대에서 앞으로 펼쳐질 사건의 서막을 알리는 듯한 이 거대 커튼은 도시적 맥락을 담지하는 손 작가의 작업에서 여러 의미가 중첩되어 읽힌다. 균질하지 않은 주름들 사이로 흐르는 빛과 공기의 미세한 변화에 늘 일정하거나 동일한 모습을 보여줄 수 없는 커튼은 예기치 않은 공간에서 불쑥 나타나 순간적인 ‘정지caesura’ 상황을 맞게 하여 공간의 연속적인 맥락에 어긋남과 낯섦을 부여한다. 이는 복잡하고 무질서한 비정형의 도시 공간에 대한 지각 방식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한편, 이 화려하고 매혹적인 장막은 벽에 그린 파라시오스Parrhasios의 베일을 연상시킨다. 제욱시스Zeuxis가 진짜처럼 보고 속아 넘어간 이 베일은 걷으면 무언가 나올 것 같은 환상을 심어둔 덫이고 그 뒤에는 아무 것도 없는 텅 빈 공간이 있을 뿐이다. 작가는 존재하지도 않는 베일 뒤편의 그림에서 눈속임 그림으로 시각이 전환되는 순간, 다시 말해, 길들여지고 익숙한 기호체계로 사물을 인식하는 확정적인 사유방식에서 벗어났을 때, 지금까지 인식하지 못한 새로운 세계와 조우하는 사태 자체를 주목했을지 모른다. 거기로부터 라캉이 말한 ‘시선의 유희’가 발생함을 잊지 않고서 말이다.

나가며
손경화에게 도시는 단순한 경관이나 일상적인 삶의 공간으로만 존재하지 않는다. 그것은 지각을 자극하는 사건 그 자체이며 그것을 추리하고 탐구하는 과정에서 여러 단서들을 수집, 추출, 분석할 수 있는 거대한 텍스트이다. 확정적인 현실 너머 은폐된 채 잔류하는 다양한 결들의 틈새를 포착하고 사유하게 하는 현장인 이 역동적인 공간은 대도시 현실의 구체적인 경험을 관통하여 구축되는 그의 심리적 내면 구조를 작동시키는 기제인 것이다. 폭주하는 일상 속에서 한가로움과 태연함을 채택하고 우회하기를 선호하는 ‘배회자의 귀환’을 스스로 증거하면서 견고하게 코드화되어 있는 현실 속에 함몰되지 않고 유연한 메타 현실을 추구하며 확언의 상징적 질서에서 탈락되고 배제된 미지의 대상을 되찾고자 한다. 영혼의 심연 아래, 인식할 수 없는 무언가가 도시 표면으로 부상할 때 도시에 대한 눈먼 사유에서 좀더 쉽게 벗어날 수 있는 단초가 마련될 수 있지 않을까.

글: 이정아

  •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He Needs My Eye Looking At Him. He Needs Me To Prove He’s Alive, pink holographic fabric, Dimension Variable, 2015
  •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A Neverland of Fragments; A Place of Wordless Things and Thingless Words, LED light, sound, 12′ 30″, Dimension Variable, 2016
  •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1. Jaehun Park Solo Exhibition: Real-time Limbo
    박재훈 개인전: 실시간 연옥
    Jaehun Park
    박재훈
  2. Hyung-Geun Park Solo Exhibition: Bleak Island
    박형근 개인전: 차가운 꿈
    Hyung-Geun Park
    박형근
  3. ha cha youn Solo Exhibition: Return Home
    하차연 개인전: 집으로
    ha cha youn
    하차연
  4. Joy of Singing
    노래하는 사람
  5. Jisu Han: Saenghwang Bang-at-gan
    한지수: 생황 방앗간
    Jisu Han
    한지수
  6. Bokyung Jun Solo Exhibition: Confirm Humanity
    전보경 개인전: 로봇이 아닙니다
    Bokyung Jun
    전보경
  7. Refugia: Sound Projects by 11 Women Artists
    레퓨지아: 여성 아티스트 11인의 사운드 프로젝트
  8. Youngmee Roh Solo Exhibition: DOT on the roof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
    Youngmee Roh
    노영미
  9. Covered Culture
    커버드 컬처
  10. Youngjoo Cho: Cotton era
    조영주 개인전: 코튼 시대
    Youngjoo Cho
    조영주
  11. Kazunari Hattori Posters
    카즈나리 핫토리 포스터
    Kazunari Hattori
    카즈나리 핫토리
  12. RYU Biho Solo Exhibition: Incomplete
    유비호 개인전: 미제Incomplete
    RYU Biho
    유비호
  13. Down the Melting Pot
    멜팅팟 속으로
  14. Lyrics of Cheap Androids 2 (Robot Nocturne)
    권병준 라이브 공연, 싸구려 인조인간의 노랫말 2 (로보트 야상곡)
    Byungjun Kwon
    권병준
  15. Eunji Cho Solo Exhibition: Dancing Between Two Earths
    조은지 개인전: 두 지구 사이에서 춤추기
    Eunji Cho
    조은지
  16. Woo Jin Kim Solo Exhibition: You will have to follow the directions you hear
    김우진 개인전: 다음을 듣고 따라 하시오
    Woo Jin Kim
    김우진
  17. Virtual memory
    기억장치-Virtual memory
  18. Echo Chamber: Sound Effects Seoul 2019
    에코 챔버: 사운드 이펙트 서울 2019
  19. Korea-Japan Interchange Exhibition <50/50>
    한일 교류전 <50/50>
  20. Yang Ah Ham_Undefined Panorama 2.0
    함양아_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 2.0
    Yang Ah Ham
    함양아
  21. We are bound to meet: Chapter 1. Many wounded walk out of the monitor, they turn a blind eye and brush past me.
    우리는 만날 수밖에 없다: 제1장. 상처 입은 많은 이들이 모니터 밖으로 걸어 나와, 나를 외면한 채 지나쳐 간다.
  22. Ye Eun Min Solo Exhibition: Unpredictable invisibility
    민예은 개인전: 예측할 수 없는 투명함
    Ye Eun Min
    민예은
  23. *Candy Factory Projects in Seoul
    *캔디 팩토리 프로젝트 인 서울
    *Candy Factory Projects
    *캔디 팩토리 프로젝트
  24. LESS Solo Exhibition: RAWTEENSTAR
    레스 개인전: 로우틴스타
    LESS
    레스
  25. The 20th Anniversary Archive Project of Alternative Space LOOP
    예술, 시대의 각인: 대안공간 루프 20주년 아카이브 프로젝트
  26. Byungjun Kwon Solo Exhibition: Club Golden Flower
    권병준 개인전: 클럽 골든 플라워
    Byungjun Kwon
    권병준
  27. The 5th Sound Effects Seoul: Women Hack SFX Seoul 2018
    제5회 사운드이펙트서울: 우먼 핵 SFX 서울 2018
  28. Eunsae Lee Solo Exhibition: Night Freaks
    이은새 개인전: 밤의 괴물들
    Eunsae Lee
    이은새
  29. Zeitgeist: Video Generation
    시대정신: 비디오 제너레이션
  30. Young Joo Lee Solo Exhibition: Shangri-La
    이영주 개인전: 샹그릴라
    Young Joo Lee
    이영주
  31. Move on Asia 2018
    무브 온 아시아 2018
  32. Mu Kee Kim Solo Exhibition: Save My Friend!
    김무기 개인전: 내 친구를 구해줘!
    Mu Kee Kim
    김무기
  33. The 70th Anniversary of the Jeju April 3rd Uprising and Massacre Network Project Sleepless Namdo: 1948, 27719, 1457, 14028, 2018
    제주 4•3 70 주년 기념 네트워크 프로젝트 잠들지 않는 남도: 1948, 27719, 1457, 14028, 2018
  34. Hyun Sun Jeon Solo Exhibition: Parallel Paths
    전현선 개인전: 나란히 걷는 낮과 밤
    Hyun Sun Jeon
    전현선
  35. Connectivity-Jeju: Juhyun Kang, Sangnam Kim, Juae Park, Geumyun Byun, Jiyu Lee
    커넥티비티-제주: 강주현, 김상남, 박주애, 변금윤, 이지유
  36. Young Mean Kang Solo Exhibition: Exiled Love
    강영민 개인전: 금지된 사랑
    Young Mean Kang
    강영민
  37. Yoo La Shin Solo Exhibition: White Velvet
    신유라 개인전: 화이트 벨벳
    Yoo La Shin
    신유라
  38. Seong Hye Hong Solo Exhibition: Misrecognition
    홍성혜 개인전: 오인 誤認 잘못 보거나 잘못 생각함
    Seong Hye Hong
    홍성혜
  39. Il Young Kim Solo Exhibition: Nudity
    김일용 개인전: 벌거벗음
    Il Yong Kim
    김일용
  40. Min Hwa Choi Solo Exhibition
    최민화 개인전: 모든 회상은 불륜이다. 망각은 학살 만큼 본질적 이므로.
    Min Hwa Choi
    최민화
  41. Move on Asia 2017: Mobilized Representation
    무브 온 아시아 2017: 동원된 표상
  42. Artistic Survival Tactics: Tomohiko Okabe: KOTO-LAB, The Weather Bureau, Lee Wonho, Jeon Minhyuk, Shin Jehyun, Yang Yoonim, Yi Boram, Yoo Youngbong: Seoul-Kedam and ZERO SPACE
    예술적 생존법 연구: 공공공간, 신제현, 양윤임, 유영봉: 서울괴담, 이보람, 이원호, 전민혁, 웨더 뷰로, 토모히코 오카베: 코토랩
  43. Moment Untimely Encounter 2016: Seungwook Koh, Minja Gu, Jaebum Kim, Kai Lam, Loo Zihan, Bani Haykal, Ryudai Takano, Satoko Nema
    시의 부적절한 만남 2016: 고승욱, 구민자, 김재범, 카이람, 루즈한, 바니 하이칼, 류다이 타카노, 사토코 네마
  44. Soyoon Lee Solo Exhibition: Flower-Fire Fire-Flower
    이소윤 개인전: 화화 花火 火花
    Soyoon Lee
    이소윤
  45. Yona Lee Solo Exhibition: In Transit
    이요나 개인전: 인 트랜짓
    Yo Na Lee
    이요나
  46. You Jin Solo Exhibition: The View of Heterotopos
    요진 개인전: 이, 시공간 異, 時空間
    You Jin
    요진
  47. Sun Mu Solo Exhibition: If That Were What Happiness Is
    선무 개인전: 그것이 행복이라면
    Sun Mu
    선무
  48.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손경화 개인전: 도시의 표면과 프시케의 깊이
    Kyung Hwa Shon
    손경화
  49. Colourshift: Ross Manning+Kit Webster
    컬러쉬프트: 로스 매닝+킷 웹스터
    Ross Manning, Kit Webster
    로스 매닝, 킷 웹스터
  50. Atsunobu Katagiri Solo Exhibition: Sacrifice in FUKUSHIMA, The Ikebana of Regeneration, Offered to the Future
    카타기리 아츠노부 개인전: 희생, 미래에 바치는 재생의 이케바나
    Atsunobu Katagiri
    카타기리 아츠노부
  51. May Fly: Gaetoe, Doyoung Kim, Hyoeun Seo, King Hong, JungJoo, Unmaru
    하루살이: 개토, 김도영, 서효은, 킹홍, 정주, 언마루
  52. Gi Gi Sue Solo Exhibition: Flower Field Fake Flower Origami
    지지수 개인전: 꽃밭에서 가짜 종이꽃 접기
    Gi Gi Sue
    지지수
  53. Joong Keun Lee Solo Exhibition: From Moment To Eternity
    이중근 개인전: 순간에서 영원으로
    Joong Keun Lee
    이중근
  54. Chan Sook Choi Solo Exhibition: THE PROMISED LAND
    최찬숙 개인전: 정신적 이주에 관한 보고서 파트 1, 이동기술 편
    Chan Sook Choi
    최찬숙
  55. You, 宙主, 魔氏
    You, 宙主, 魔氏
    U JUJU, MA C
    유쥬쥬, 마C
  56. Jihee Park Solo Exhibition: When Does a Rectangle Become a Parallelogram?
    박지희 개인전: 직사각형은 언제 평행사변형이 될까?
    Jihee Park
    박지희
  57. 癲 미칠,전_미쳐버리고 싶은, 미쳐지지 않는
    癲 미칠,전_미쳐버리고 싶은, 미쳐지지 않는
  58. New German Video Art
    독일 동시대 영상의 새로운 흐름
  59. Digital Triangle: Media Art Today in KoreaㆍChinaㆍJapan
    디지털 트라이앵글: 한중일 미디어 아트의 오늘
  60. Yunchul Kim Solo Exhibition: WHITEOUT
    김윤철 개인전: 백시 白視
    Yunchul Kim
    김윤철
  61. Sangjin Kim Solo Exhibition: Phantom Sign
    김상진 개인전: 팬텀 기호
    Sangjin Kim
    김상진
  62. Chae Won Kim Solo Exhibition: Virtual Windows
    김채원 개인전: 가상 윈도우
    Chae Won Kim
    김채원
  63. Languages and Aesthetics of Spanish Video Art Ten Years Of Critical Practices
    스페인 비디오 아트의 언어와 미학 : 10년간의 주요 실천들
  64. Bang & Lee Solo Exhibition: Friendship Is Universal
    방&리 개인전: 우정은 보편적인 것
    Bang & Lee
    방&리 (방자영, 이윤준)
  65. Move on Asia 2014: Censorship
    무브 온 아시아 2014: 검열
  66. Transfer Korea-NRW, Combination: Erika Hock, Manuel Graf, Yeondoo Jung, Luka Fineisen, Yee Soo Kyung, Kyung Ah Ham, Kira Kim
    트란스페어 한국-엔에르베, 합체: 에리카 호크, 마누엘 그라프, 정연두, 루카 핀아이젠, 이수경, 함경아, 김기라
  67. xLoop : Mutation, Grotesque And / Or Creative: Seung yun Shin, Ji Hyun Yoon, Ye Seung Lee, Jun Lee
    x루프: 돌연변이, 그로테스크 그리고 / 또는 창조적인: 신승연, 윤지현, 이예승, 이준
  68. Chang-Hong Ahn Solo Exhibition: Micro:scope
    안창홍 개인전: [발:견/發:見]
    Chang-Hong Ahn
    안창홍
  69. Yoon Sung Chang Solo Exhibition: Moving Landscape 2
    장윤성 개인전: 무빙 랜드스케이프 2
    Yoon Sung Chang
    장윤성
  70. The Stranger: Maija Blafield, Karolina Bregula, Jamila Drott, Linda Quinlan, Lim Shengen
    이방인: 마이야 블라필드, 카롤리나 브레굴라, 야미라 드롯, 린다 퀸란, 림 쉥근
  71. Joo A Chung Solo Exhibition: Honest Man
    정주아 개인전: 진실된 남자
    Joo A Chung
    정주아
  72. Wonwoo Lee Solo Exhibition: Well Done, Good Luck
    이원우 개인전: 웰 던, 굿 럭
    Wonwoo Lee
    이원우
  73. Jungki Beak Solo Exhibition: is of
    백정기 개인전: 이즈 오프
    Jungki Beak
    백정기
  74. Chang Won Lee Solo Exhibition: Other Selves
    이창원 개인전: 아더 셀브즈
    Chang Won Lee
    이창원
  75. Move on Asia 2012: Oriental Metaphor
    무브 온 아시아 2012: 동양적 은유
  76. Henkel Inno Art Project_BOND THE MOMENT: Seulki&min, Sungmin Hong, Dongchun Yoon
    헨켈 이노아트 프로젝트_순간의 접착: 슬기와 민, 홍성민, 윤동천
  77. Jin Han Lee Solo Exhibition: Postmodernism of the Beholder - Landscape of the Concept
    이진한 개인전: 관찰자의 포스트 모더니즘, 개념의 풍경화
    Jin Han Lee
    이진한
  78. Dae Jin Choi Solo Exhibition: Human Work
    최대진 개인전: 인간의 일
    Dae Jin Choi
    최대진
  79. Around the World in 80 Hours
    80시간의 세계일주
  80. Humanism After Humanism: Geric Cruz, Hyungji Park, Jinhui Kim, Jongwan Jang, Meiro Koizumi, Owl City, Yuki Ohro
    휴머니즘 이후 휴머니즘: 게릭 크루즈, 박형지, 김진희, 장종완, 메이로 고이즈미, 아울 시티, 유키 오흐로
  81. Kyung Woo Han Solo Exhibition: Red Cabinet
    한경우 개인전: 레드 캐비닛
    Kyung Woo Han
    한경우
  82. Ji Eun Kim Solo Exhibition: Hermit Crab-ism
    김지은 개인전: 소라게 살이
    Ji Eun Kim
    김지은
  83. Move on Asia 2011
    무브 온 아시아 2011
  84. Henkel Inno ART Project 2011: Dongi Lee, Seung Ho Yoo, Kyoung Tack Hong
    헨켈 이노아트 프로젝트: 이동기, 유승호, 홍경택
    Dongi Lee, Seung Ho Yoo, Kyoung Tack Hong
  85. Liverpool Biennial 2010: Media Landscape, Zone east
    2010 리버풀 비엔날레 순회전: 미디어 랜드스케이프, 존 이스트
  86. Public Discourse Sphere, Aftereffects of Neo-liberalism
    여론의 공론장_신자유주의 그 이후
  87. Gee Song Solo Exhibition: Beyond Landscape
    송지윤 개인전: 풍경 넘어
    Gee Song
    송지윤
  88. Extended Senses: Duegyoung Lee , Dong Hoon Cha, Kyung Woo Han, Ando Takahiro, Yamaguchi Takahiro, Satosi Yasiro
    감각의 확장: 이득영, 차동훈, 한경우, 안도 타카히로, 야마구치 타카히로, 사토시 야시로
  89. Yasuto Masumoto Solo Exhibition: Private Chorus
    마스모토 야스토 개인전: 프라이버시 코러스
    Yasuto Masumoto
    마스모토 야스토
  90. The 4th Exhibition of Painting: Hysterics
    4회 회화모음전: 히스테리
  91. Move On Asia 2010
    무브 온 아시아 2010
  92. Kang Hyun Ahn Solo Exhibition: Throwing a Dice
    안강현 개인전: 주사위 던지기
    Kang Hyun Ahn
    안강현
  93. Young Eun Kim Solo Exhibition: Lesson For A Naming Office
    김영은 개인전: 작명소 레슨 제 1장
    Young Eun Kim
    김영은
  94. Video International Vital Festival
    비바 페스티벌
  95. Young Ho Lee Solo Exhibition: Black Maria and the White City
    이영호 개인전: 블랙 마리아와 화이트 시티
    Young Ho Lee
    이영호
  96. Known Unknowns
    영국현대미술전-알려진 혹은 알려지지 않은
  97. Re: Membering - Next of Japan
    리:멤버링-일본현대미술전
  98. Eun Woo Lee Solo Exhibition: Event Horizon
    이은우 개인전: 사건의 지평선
    Eun Woo Lee
  99. Turkey Contemporary Art-A different similarity: End Game
    터키현대미술-다른 유사성: 엔드 게임
  100. Drama Station 2.0: Hyewon Kwon, Tae-Un Kim, Hyun Suk Seo, Jinhee Ryu, Hyelim Cha
    드라마 스테이션 2.0: 권혜원, 김태은, 서현석, 유진희, 차혜림
  101. Sen Chung Solo Exhibition: First Glance
    샌정 개인전: 첫 인상
    Sen Chung
    샌정
  102. The Next of Russian Art: Bluesoup, Irina Korina, Sergei Shekhovtsov, Ivan Plusch , Vlad Kulkov, Semion Faibisovich
    러시아 현대미술전: 블루수프, 블바드 쿨코브, 이리나 코리나, 세르게이 쉐코브소브, 세묭 파에비소비치, 이반 플로치반
  103. Justin Ponmany Solo Exhibition: Justin Ponmany Show
    저스틴 폰마니 개인전: 저스틴 폰마니 쇼
    Justin Ponmany
    저스틴 폰마니
  104. POINT
    포인트
  105. Here Once Again
    예술과 영화가 소통하는 접점
  106. Kira Kim Solo exhibition: The Republic of Propaganda
    김기라 개인전: 선전공화국
    Kira Kim
    김기라
  107. Heung Sup Jung Solo Exhibition: Loading…
    정흥섭 개인전: 로딩
    Heung Sup Jung
    정흥섭
  108. The 3rd Painting Collection_ Privacy: Shin Young Kim, Songsik Min, So Young Park, Doojin Ahn, So Jung Lee, Ho In Lee, Young Seok Cha
    3회 회화모음전_ 프라이버시: 김신영, 민성식, 박소영, 안두진, 이소정, 이호인, 차영석
  109. Sung Won Won Solo Exhibition: Tomorrow
    원성원 개인전: 투모로우
    Sung Won Won
    원성원
  110. Art and Capital-Spiritual Odyssey: Raqs media, Antenna, Hiroshi Fuji, Xiao Yu, Rirkrit Tiravanija, Flying City, Dongki Lee, Joong Guen Lee
    예술과 자본: 락스 미디어, 안테나, 히로시 후지, 샤오 유, 리크릿 트라반자, 플라잉시티, 이동기, 이중근
  111. Korea Episode_ The Phantom menace: Sejin Kim, Biho Ryu, Jia Chang, Hye Jung Jo, Ke Ryoon Han
    코리아 에피소드_ 보이지 않는 위험: 김세진, 유비호, 장지아, 조혜정, 한계륜
  112. Move On Asia 2007
    무브 온 아시아 2007
  113. Hoon Cho Solo Exhibition: Come to My Penthouse
    조훈 개인전: 팬트하우스로 놀러와
    Hoon Cho
    조훈
  114. Speaking of unspeakable
    기억의 기술,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기
  115. Hyena Kim Solo Exhibition: How ugly they are!
    김혜나 개인전: 그들이 얼마나 못생겼는지!
    Hyena Kim
    김혜나
  116. Dong Wook Suh Solo Exhibition: Myself when I am real
    서동욱 개인전: 내 자신이 진실일 때
    Dong Wook Suh
    서동욱
  117. Bitmap_ International Digital Photo Project: Seoung Won Won, Hyeong Geun Park, AES+F, Wang Qingsong
    비트맵_ 국제 디지털 사진 프로젝트: 원성원, 박형근, AES+F, 왕칭송
  118. Taeheon Kim Solo Exhibition: The Square
    김태헌 개인전: 사각형
    Taeheon Kim
    김태헌
  119. Jay & Jina Exhibition: Between the Bars
    바 사이에: 박지나, 이재하
    Ji Na Park, Jae Ha Lee
    박지나,이재하
  120. Jia Chang Solo Exhibition: Omerta
    장지아 개인전: OMERTA-침묵의 계율
    Jia Chang
    장지아
  121. Oriental metaphor
    오리엔탈 메타포
  122. Hyelim Cha Solo Exhibition: HYPER-HYBRIDIZATION
    차혜림 개인전: 하이퍼 하이브리디제션
    Hyelim Cha
    차혜림
  123. Hanna Kim Solo Exhibition: A decent day for Hanna
    김한나 개인전: 한나의 괜찮은 하루
    Hanna Kim
    김한나
  124. Sunah Choi Solo Exhibition: Long and Short
    최선아 개인전: 긴 것 짧은 것
    Sunah Choi
    최선아
  125. Jonghwan Kim Solo Exhibition: Transforming Episode
    김종환 개인전: 변신 에피소드
    Jonghwan Kim
    김종환
  126. Bikini In Winter: Ahmad Fuad B. Osman, Angki Purbandono, Chananun Chotrungroj, Che Jin Suk, Leslie de Chawez, Olivia Maria Glebbeek
    겨울 비키니: 앙키 프르반도노, 샤나넌 쇼릉럿, 올리비아 마리아 글렙, 레슬리 데 차베스, 아하메드 푸앗 오스만, 채진숙
  127. Byeong Hun Min Solo Exhibition: Polaroid Poster
    민병훈 개인전: 폴라로이드 포스터
    Byeong Hun Min
    민병훈
  128. Sang Gyun Kim Solo Exhibition: Artificial Paradise
    김상균 개인전: 인공낙원
    Sang Gyun Kim
    김상균
  129. Move on Asia 2006: Clash and Network
    무브 온 아시아 2006: 충돌과 네트워크
  130. Yong Baek Lee Solo Exhibition: Angel-Soldier
    이용백 개인전: 천사天使-전사戰士
    Yong Baek Lee
    이용백
  131. The Power of Hangul – Hangul Dada 2005
    한글의 힘 - 한글다다 2005
  132. Since 1999: Seung Wook Koh, Osang Gwon, Gimhongsok, Yi Soon-Joo, Suejin Chung, Yeondoo Jung, Flying City, Kyungah Ham
    1999년 이후: 고승욱, 권오상, 김홍석, 이순주, 정수진, 정연두, 플라잉시티, 함경아
  133. Bo Hyeong Kim Solo Exhibition: Where Truth Lies
    김보형 개인전: 진실 거짓은 어디에
    Bo Hyeong Kim
    김보형
  134. Inside Out: Shine Kong, Hyena Kim, Dohyeon Lee, Boram Lee
    속을 뒤집다: 공시네, 김혜나, 이도현, 이보람
  135. Nano in Young Artist: Jae Hong Kwon, Seung Ho Yoo, Min Young Cha, Xooang Choi, Youn Joo Ham, Jin Ham, Hak Soon Hong
    10억 분의 1의 젊은 작가: 권재홍, 유승호, 차민영, 최수앙, 함연주, 함진, 홍학순
  136. 40 Korea-Japan Interchange Exhibition: Sora Kim, Gimhongsok, Choi Jung Hwa, Seoyoung Jung, Sungmin Hong, Jong Myeong Lee, Mikyung Lee, Ozawa Tsuyoshi, Arima Sumitoshi, Parco Kinosita, Dosa Masamichi, Oiwa Oskar Sachio, Aida Makoto, Matsugage Hirouki
    40 한일 교류전: 김소라, 김홍석, 최정화, 정서영, 홍성민, 이종명, 이미경, 오자와 츠요시, 아리마 스미토시, 파르코 키노시타, 도사 마사미치, 오이와 오스칼 사치오, 아이다 마코토, 마츠가게 히로우키
  137. Jina Noh Solo Exhibition: Je suis l’hommelette!!
    노진아 개인전: 나는 오믈렛입니다!!
    Jina Noh
    노진아
  138. Suyoung Kim Solo Exhibition: Flat Construction
    김수영 개인전: 평면건축
    Suyoung Kim
    김수영
  139. Yeon Hee Jung Solo Exhibition: Hole
    정연희 개인전: 구멍
    Yeon Hee Jung
    정연희
  140. Jaye Rhee Solo Exhibition: Transcape
    이재이 개인전: 경관
    Jaye Rhee
    이재이
  141. Hyun Woo Lee Solo Exhibition: 1996-2004
    이현우 개인전: 1996-2004
    Hyun Woo Lee
    이현우
  142. Reconstruction: Mi Jin Kim, Young Ju Lyu
    재건: 김미진, 류영주
    Mi Jin Kim, Yeong Ju Lyu
    김미진,류영주
  143. Jihoon Park Solo Exhibition: The FLASHER
    박지훈 개인전: 노출증
    Jihoon Park
    박지훈
  144. Sung Min Hong Solo Exhibition: I-ya-gi異夜記
    홍성민 개인전: 이야기異夜記
    Sung Min Hong
    홍성민
  145. Sang Bin Kang Solo Exhibition: Where Saints Live
    강상빈 개인전: 성도들이 살고 있는 곳
    Sang Bin Kang
    강상빈
  146. Bernd Halbherr Solo Exhibition: Space Lab
    베른트 할프헤르 개인전: 스페이스 랩
    Bernd Halbherr
    베른트 할프헤르
  147. Yong Kyong Kim Solo Exhibition: Make CAMOUFLAGE
    김용경 개인전: 카무플라주 만들기
    Yong Kyong Kim
    김용경
  148. Yeondoo Jung Solo Exhibition: Be Witched
    정연두 개인전: 내사랑 지니
    Yeondoo Jung
    정연두
  149. Byungwang Cho Solo Exhibition: Two dimensional Space Drawing II
    조병왕 개인전: 2차원적 공간 드로잉 II
    Byungwang Cho
    조병왕
  150. Klega Solo Exhibition: Drawing from Sound
    클레가 개인전: 소리를 들려주는 드로잉
    Klega
    클레가
  151. Ki Heoun Jeoung Solo Exhibition: E-motion house
    정기현 개인전: 감정 집
    Ki Heoun Jeoung
    정기현
  152. Jin Gi Choi Solo Exhibition: Revolt of Plastic
    최진기 개인전: 플라스틱의 반란
    Jin Gi Choi
    최진기
  153. Jae Hong Kwon, Jae Min Kim: City and Human
    도시와 인간: 권재홍, 김재민
    Jae Hong Kwon, Jae Min Kim
    권재홍, 김재민
  154. Reality Bites 02: Si Yeon Kim, Jun Bum Park, Jungho Oak, Hae Ri Jang, Bek Hyunjin
    리얼리티 바이트 02: 김시연, 박준범, 옥정호, 장해리, 백현진
  155. Reality Bites 01: Sanggil Kim, Jaeoon Rho, Byul.org, Dong Hwa Won, Young Mi Chun
    리얼리티 바이트 01: 김상길, 노재운, 모임 별, 원동화, 천영미
  156. Young In Hong Solo Exhibition: The Pillars
    홍영인 개인전: 기둥들
    Young In Hong
    홍영인
  157. Kira Kim Solo Exhibition: 0.000km
    김기라 개인전: 0.000km
    Kira Kim
    김기라
  158. Si yeon Kim Solo Exhibition: Greeting
    김시연 개인전: 인사
    Si Yeon Kim
    김시연
  159. Two Persons’ Exhibition of A Jin Yoon, Woo Suk Jang
    윤아진, 장우석 2인전: 기호, 기체
    A Jin Yoon, Woo Suk Jang
    윤아진, 장우석
  160. Richard Giblett Solo Exhibition: Ghost Town
    리차드 지블렛 개인전: 유령 타운
    Richard Giblett
    리처드 게블렛
  161. Hyun Soo Kyung Solo Exhibition
    경현수 개인전: 공간 속에서 자라는 기억
    Hyoun Soo Kyung
    경현수
  162. Baruch Gottlieb Solo Exhibition: Step on skin for a bawdy walking rhythm
    바루흐 고틀립 개인전: 외설적인 걷기 리듬을 위한 피부의 단계
    Baruch Gottlieb
    바루흐 고틀립
  163. In my case_Different Navigations: Jesse Birch, Kim Mun Ro, Chad Smith
    나의 경우_다른 항법들: 제시 버치, 김문로, 차드 스미스
    Jesse Birch, Kim Mun Ro, Chad Smith
    제시 버치, 김 먼로, 차드 스미스
  164. Ku Kan Son, Hwan-Kwon Yi: The Plastic
    플라스틱: 손국환, 이환권
    Ku Kan Son, Hwan Kwon Yi
    손국환, 이환권
  165. Edward Summerton Solo Exhibition: Bad Camber
    에드워드 서머튼 개인전: 배드 켐버
    Edward Summerton
    에드워드 서머튼
  166. Two Persons’ Exhibition of Mina Park, Nakhee Sung
    2인전: 박미나, 성낙희
    Mina Park, Nakhee Sung
    박미나, 성낙희
  167. Jung Seung Won Lee Solo Exhibition: ing
    이정승원 개인전: ing
    Jung Seung Won Lee
    이정승원
  168. One Second: Yongbaek Lee, Ji Sook Yu, Jung Won Choi, Hye Min Son, Eun Kyung Kim
    1초: 이용백, 유지숙, 최정원, 손혜민, 김은경
  169. Retro Bistro: Seong Yul Yim, Sung Chul Kim, Jung Ho Choi, Young Ki Kim, Dong Kwon Oh, Hyo Jin Kim, Yeon Su Baek, So Yeon Jo
    레트로 비스트로: 임승률, 김성철, 최정호, 김영기, 오동권, 김효진, 백연수, 조소연
  170. In Hwan Oh Solo Exhibition: Identity, Time, Awareness of Space
    오인환 개인전: 정체성, 시간, 공간 인식의 높은 벽
    In Hwan Oh
    오인환
  171. Yeondoo Jung Solo Exhibition: Boramea Dance Hall
    정연두 개인전: 보라매 댄스홀
    Yeondoo Jung
    정연두
  172. So Yeon Chung Solo Exhibition: The Past / The Present
    정소연 개인전: 과거/ 현재
    So Yeon Chung
    정소연
  173. Pink Bacteria: Soo Ji Kim, Joong Keun Lee, Sun Young Ahn, Yu Yeon Jo, Tae Hoon Kim, Ji Hyun Shim, Myung Sub Choi
    핑크빛 박테리아: 김수지, 이중근, 안선영, 조유연, 김태훈, 심지현, 최명섭
  174. Young Ho Ha Solo Exhibition: Bang Memory
    하영호 개인전: 뱅 메모리
    Young Ho Ha
    하영호
  175. Magical Visual: Boc Su Jung, Biho Ryu, Gwang Hyun Jo, On Sung Choi, Suran Choi
    마법의 시각: 정복수, 유비호, 조광현, 최온성, 최수란
  176. Saeng Gon Han Solo Exhibition
    한생곤 개인전
    Saeng Gon Han
    한생곤
  177. idee doll
    아이디 달
  178. Jin Kyung Lee Solo Exhibition: Youngyangtang 31-5628 for sale
    이진경 개인전: 영양탕 31-5628 팝니다
    Jin Kyung Lee
    이진경
  179. Open-call artists for 300 Season's Greeting Cards
    300개의 연하장
  180. Crime Photo Show: Hong Goo Kang, Yeong Gil Kim, Chang Jun Lee, Sang Kil Kim
    범죄사진전: 강홍구, 김영길, 이창준, 김상길
  181. Sang Baek Ha Trend Show: &7人
    하상백 개인전: &7人전
    Sang Baek Ha
    하상백
  182. Sang Baek Ha Trend Show: &7人
    하상백 개인전: &7人전
    Sang Baek Ha
    하상백
  183. Seok Mee Noh Solo Exhibition: Welcome to Happy House
    노석미 개인전: ‘즐거운 가게’로 오세요
    Seok Mee Noh
    노석미
  184. Ji Hyun Ko Solo Exhibition: Housekeeper
    고지현 개인전: 주부主婦
    Ji Hyun Ko
    고지현
  185. Lovely Two in One: Suran Choi, Young Tae Ko
    러블리 투 인 원: 최수란, 고영태
    Suran Choi, Young Tae Ko
    최수란, 고영태
  186. 2gaLee-In Memory
    이갈이-인 메모리
  187. Library of Babel: Antiphlamine, Mi Kim
    바벨의 도서관: 안티푸라민, 김미
    Antiphlamine, Mi Kim
    안티푸라민, 김미
  188. GRIM CLUB: Jae Moon No, Harry Jang, Young Mean Kang
    그림 클럽: 노재문, 장해리, 강영민
  189. Minouk Lim, Frederic Michon: SCREEN DRUGS
    스크린 마약: 임민욱, 프레데릭 미숑
    Minouk Lim, Frederic Michon
    임민욱, 프레데릭 미숑
  190. Kyungah Ham Solo Exhibition: Room with a view
    방안에 보이는 전경: 함경아 개인전
    Kyungah Ham
    함경아
  191. Jung Kyu Lim Solo Exhibition: Drawing for fun car
    재밌는 자동차 드로잉전: 임정규 개인전
    Jung Kyu Lim
    임정규
  192. Two Persons’ Exhibition of Jeong Hwa Choi, Seo Young Chung: Reuse version at Hongdae
    홍대앞 재탕 버전으로 보는 최정화–정서영 2인전
    Jeong Hwa Choi, Seo Young Chung
    최정화, 정서영
  193. Suejin Chung Solo Exhibition
    정수진 개인전
    Suejin Chung
    정수진